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번엔 외모 비교… 與 잦은 실언에 곤혹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1.12.01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조동연·이수정 사진 올려놓고… 최배근 "차이는?" 썼다가 삭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인사들이 상대 후보 지지층을 '저학력 빈곤 고령층'이라고 표현하거나, 여성 영입 인사 외모를 비교하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민주당 안에서도 송영길 당대표가 문제를 지적하는 등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당 선대위 기본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최배근 건국대 교수는 지난 29일 페이스북에 조동연 민주당 신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이수정 국민의힘 신임 공동선대위원장의 얼굴 사진을 나란히 올리고 "차이는?"이라고 썼다가 논란이 됐다.

    별다른 설명 없이 두 사람 사진을 올리고 차이가 뭐냐고 물은 건 외모 비교라는 비판에 휩싸인 것이다.

    그러자 최 교수는 "일부에서 외모 비교를 한다며 오버하는데, 외모 비교할 거면 연예인 사진을 올렸을 것"이라며 "내 눈에는 후보들의 지향 가치의 차이가 보였다"고 했다. 그러나 두 사람 얼굴 사진만 보고 어떻게 지향 가치를 비교할 수 있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선대위 현안대응TF 부단장인 황운하 의원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지지자들을 가리켜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고 써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송영길 대표는 30일 페이스북에 '윤 후보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 민주당이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송 대표는 "윤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비판하고 훈계하려는 자세는 매우 오만하고 위험한 태도"라고 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73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