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최저

    정순우 기자

    발행일 : 2021.12.01 / 경제 B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임대차법 이후 전셋값 급등했지만
    매매가격이 더 큰폭으로 상승

    작년 주택임대차법 개정 후 전세 매물이 감소하며 전셋값이 급등했지만, 올해 매매가격이 더 큰 폭으로 오르면서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의 비율)이 2012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29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 10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은 57.2%로 전월 대비 0.1% 포인트 낮아졌다. 작년 1월과 같은, 2012년 12월(57.2%) 이후 최저치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올해 1월 58.5%로 출발한 이후 매달 조금씩 하락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5월 서울의 전세가율은 71.5%에 달했다. 전세가율이 이렇게 가파른 속도로 떨어진 것은 아파트 전세가격에 비해 매매가격이 가파르게 올랐기 때문이다. 2017년 5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13.2% 오른 반면, 전셋값은 0.9% 오르는 데 그쳤다.

    전세가율 하락에 제동이 걸린 것은 지난해부터다. 지난해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2+2년)을 담은 주택임대차법 개정이 이뤄지면서 전세 매물이 급감했고, 가격은 급등했다. 작년 초 57.2%였던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12월 58.4%로 올랐다. 관악(68.3%), 중랑(67%), 성북(66%), 중구(65.6%), 강북(64.7%) 등은 전세가율이 60%대 중반까지 올랐다. 이렇게 전세가율이 높아진 지역을 중심으로 갭 투자(전세 낀 매매) 수요가 몰리면서 올해 들어 매매가격이 급격히 올랐고, 전세가율은 떨어졌다.

    보통 세를 내놓는 집주인은 매매가를 기준으로 적정 전세 호가(呼價)를 판단하기 때문에 앞으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더 오를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특히 내년 8월 이후부터 계약갱신청구권을 통한 2년의 추가 계약이 끝나는 세입자의 전세 수요가 몰리기 때문에 전셋값이 더 가파르게 오를 수 있다. 양지영 R& C연구소장은 "내년 하반기부터 전세 시장 불안이 재연될 우려가 큰 만큼, 전세 매물을 늘릴 수 있는 단기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래픽]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
    기고자 : 정순우 기자
    본문자수 : 102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