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비조합원에게 일감 주지마라" 민노총 화물연대 또다시 횡포

    곽래건 기자

    발행일 : 2021.12.02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국타이어에 계약 해지 압박…
    부산신항 야적장서 선적 방해도

    1일 부산신항 근처의 컨테이너 임시 야적장. 3단 높이로 쌓인 컨테이너 사이에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라고 적힌 대형 트럭들이 줄지어 서 있었다. 이곳은 한국타이어의 수출용 제품이 부산신항에 들어가기 전 임시로 보관되는 곳이다.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전날 정오쯤 이곳에 차를 끌고 온 뒤 열쇠를 뽑고 그냥 갔다고 한다. 이로 인해 컨테이너 작업 장비가 들어가지 못해 선적 업무가 사실상 마비됐다.

    사정은 이렇다. 한국타이어는 5개의 물류 회사와 계약하고 대전과 충남 금산에 있는 공장에서 출고된 제품을 부산신항으로 보내왔다. 그런데 이 중 A사가 화물연대와 계속 갈등을 겪었다. 5개 물류회사 중 4곳은 기사 전원이 화물연대 조합원이고 A사만 화물연대 조합원이 전체 기사의 절반을 약간 넘는 수준이었다.

    갈등 폭발은 A사에서 일하는 기사 B씨가 지난 6월 화물연대 가입을 거절당한 게 계기가 됐다. 주변 관계자들 사이에선 'B씨가 집회 등에 잘 나가지 않는 등의 이유로 화물연대 눈밖에 난 것 같다'는 말이 나온다. 화물연대는 A사에 '(노조원이 아닌) B씨에게 배차를 주지 말라'고 요구했지만 A사는 이를 거절했다. 그러자 화물연대는 공장 앞에서 집회를 여는 등의 방법으로 화주사인 한국타이어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한국타이어는 결국 지난 10월 A사와의 계약을 올 연말 해지한다고 통보했다. A사는 현재 부도 위기에 몰린 상태다.

    A사에서 일하던 기사들 가운데 화물연대 소속은 다른 4개 물류업체에서 일감을 받았다. 하지만 B씨를 비롯해 화물연대 소속이 아니었던 13명은 일자리를 잃을 처지가 됐다. 이들은 지난달 한국타이어 본사 앞에 찾아가 '일자리를 보장해달라'며 집회를 열었다. 하지만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한국노총에 가입하고 집회를 이어갔다. 결국 이 13명을 다른 물류회사 3곳에 나눠 배치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그런데 지난달 29일 해당 물류회사들이 돌연 일감을 주지 않았다. 뒤늦게 사실을 안 화물연대의 협박 때문이라는 게 기사들의 주장이다. 해당 물류회사들이 13명에게 일감을 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압박했다는 것이다. 기사들은 "이번에 임시 야적장을 봉쇄한 것도 그 연장 선상"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민노총이 비조합원들을 배척하고 횡포를 부린 사례"라고 말했다. 화물연대 측은 이에 대해 "일방적인 주장일 뿐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기고자 : 곽래건 기자
    본문자수 : 117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