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병준 "조동연은 전투복에 달린 예쁜 브로치" 與 "여성 비하"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1.12.02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민의힘 김병준<사진>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이 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호 영입 인사'로 발표한 육군 소령 출신 조동연(39)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를 '전투복에 달린 예쁜 브로치'에 비유해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은 김 위원장 발언에 "군인과 전문직 여성의 명예를 훼손한 망발"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라디오에서 민주당 상임 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조 교수에 대해 "아주 솔직히 말하자면 적절한 비유는 아닌데, 전투복 비슷한 거 입고서는 거기에 아주 예쁜 브로치 하나를 다는 것"이라고 했다. 진행자가 "액세서리?"라고 되묻자 김 위원장은 "액세서리 같은 기분이 들었다"며 "이분이 지금 보기는 좋은데 그동안 대규모 조직을 운영한 경험도 없고 학자로서 자기 역량을 다 보여주신 분도 아직은 아니다"라고 했다. 조 교수는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군 복무를 하다가 소령으로 전역했다. 육사 출신에 미국 하버드대 수학 이력으로 화제가 됐다.

    민주당 고용진 선거대책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김 위원장 발언은 시대착오적이며, 안보 전문가이자 여성 교육자인 당사자에 대한 심각한 모욕적 언사"라며 "김 위원장의 낡은 인식과 삐뚤어진 인재관으로 윤석열 후보 선대위에 소속된 청년들은 어찌 보일지 묻지 않아도 알 수 있다"고 했다.

    전용기 선대위 대변인은 "김 위원장 발언은 일종의 차별 선동 행위"라고 했다. 민주당 선대위 여성본부는 성명을 내고 "김 위원장은 조 위원장에게 사과하고, 윤 후보는 김 위원장을 사퇴시켜야 한다"고 했다.

    논란이 일자 김병준 위원장은 '브로치' 발언에 대해 "여성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겉만 화려한 이력을 가진 사람 영입을 지적한 것"이라며 "이미 조 위원장 경력이 사실이 아니라는 의혹이 일고 있지 않느냐"고 했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90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