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방역당국은 "거리두기 강화"… 여권, 자영업자 반발할까 주저

    김아진 기자

    발행일 : 2021.12.02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내 오미크론 확진 대책 두고
    與 "강화 땐 대선 악영향" 고민

    여권이 코로나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대응을 두고 고민에 빠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며 당장 거리 두기 조정을 염두에 두지 않는다고 했지만, 청와대와 방역 당국에선 상황이 나빠질 경우 방역 강화를 할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내년 대선을 앞둔 더불어민주당에선 거리 두기를 강화할 경우 자영업자, 소상공인이 반발해 선거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일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국민이 불편하지 않아야 하고, 민생 경제 악영향도 최소화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청와대 일부와 방역 당국에서는 오미크론의 전파력, 치명률 등에 대한 분석이 나오기 전에 선제적으로 거리 두기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송영길 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오후 6시 처음으로 오미크론 관련 당 긴급회의를 열었다. 이 후보는 당정협의를 제안하며 "일선 경제 현장, 특히 골목상권이나 소상공인 같은 경제적 취약계층의 피해가 너무 커져서 어려움과 고통이 매우 큰 것 같다"고 강조했다. 거리 두기 강화보다는 일상 회복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다. 민주당의 소극적 대응은 한계 상황에 내몰린 상인들의 불만이 폭발할 수 있다는 걱정 때문이다. 정부가 내세웠던 K방역이 또다시 실패 논란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민주당은 일상 회복을 약속했는데 3월 대선을 앞두고 이런 기조가 후퇴한다면 부정적 여론이 거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기고자 : 김아진 기자
    본문자수 : 77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