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월드 브리핑] 日 외무성, 중국 겨냥해 인권담당관 내년에 신설

    도쿄=최은경 특파원

    발행일 : 2021.12.03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일본 외무성이 내년 해외 인권 문제를 전담하는 '인권담당관'을 신설할 방침이라고 산케이신문이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2일 보도했다. 신문은 "(외무성은)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소수민족 탄압 등을 염두에 두고 인권 외교 태세 강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인권담당관은 외무성 종합외교정책국 인권인도과에 설치될 예정이다. 이 부서에서 신설 담당관은 '인권 문제'에만 집중한다. 기업에 해외 비즈니스 활동 중에도 인권을 존중하라고 촉구하는 역할도 담당한다. 외무성 간부는 "국제사회 인권 문제는 복잡하고 광범위하다"며 "인권 외교 태세 강화가 급선무"라고 산케이신문에 말했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지난달 중국 인권 문제를 염두에 두고 인권 담당 보좌관을 신설했다.
    기고자 : 도쿄=최은경 특파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39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