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준석 "인선·전략 큰 변화 없다면 선대위 출범식 불참"

    제주=최경운 기자 제주=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1.12.03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잠행 3일째' 제주서 본지와 인터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일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인선과 선거 캠페인 전략에 대한 파격적 변화가 없다면 6일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29일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란 글을 남기고 연락을 끊은 채 지역 일정에 나선 이 대표는 이날 본지 인터뷰에서 "지금 윤석열 후보는 내년 지방선거에 나가고 싶은 봉건영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대선을 치르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부산, 전남 순천·여수를 거쳐 이날 제주를 찾은 이 대표는 "윤 후보가 명백한 태도 변화를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이날 인터뷰는 제주공항 근처 카페에서 진행됐다. 다음은 일문일답.

    -선대위 정식 출범을 앞두고 연락을 끊고 지역을 도는 이유가 뭔가.

    "지난 29일 선대위가 첫 회의를 하며 활동에 들어가면서 김병준 상임 선대위원장 원톱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2012년 대선 때도 당시 황우여 대표가 역할이 마땅치 않아 지역을 돌았다."

    -상임 선대위원장 겸 홍보·미디어본부장을 맡은 당대표가 중앙당을 비운 건 당무 거부 아닌가.

    "당무는 윤 후보가 '당무우선권'을 행사하고 있다. 선대위 홍보 업무는 오늘도 선거 슬로건 초안에 대해 결재하는 등 내 할 일을 하고 있다. 당무 거부가 아니다."

    -선대위 인선과 전략 이견 때문인가.

    "후보 의중에 따라 이뤄진 선대위 인선과 그들이 주도하는 캠페인 전략을 보면 내가 구상한 대선 전략을 수행하기 어렵다고 봤다. 그런 마당에 난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무엇이 문제란 건가.

    "전쟁에 나서려면 전략을 공유해야 한다. 윤 후보 캠페인을 보면 '충청대망론+조직선거' 전략 아닌가. 난 젊은 층과 호남 유권자 등 외연 확장을 통한 '바람선거'를 구상했다. 그런 전략에 대한 합의 없이 윤 후보가 선대위 인선부터 두서없이 했다."

    -외연 확장 콘셉트와 맞지 않는다는 뜻인가.

    "윤 후보는 정치 신인임에도 오래된 정치인처럼 행동했다. 선대위 인선 등을 통해 분위기를 반전할 기회가 있었는데 그런 게 없었다. 후보 직속 새시대준비위를 맡긴 김한길 전 의원은 대선 이후 협치나 정계 개편에서 역할을 할 수 있으니 인정한다."

    -윤 후보와 소통이 잘된다고 말해오지 않았나.

    "일 이야기는 거의 안 했으니까 이견이 있을 게 없었다."

    -당대표의 태업이 정당한가.

    "윤 후보는 입당할 때도 당대표가 없어도 된다고 생각한 분 아닌가. 난 지금껏 후보 쪽 요청을 거부한 게 없다."

    -윤 후보와 대화를 하면 될 일 아닌가.

    "선대위 대변인단 꾸릴 때 사무처 인사를 한 명 추천했다. 윤 후보도 좋다고 했다. 그런데 며칠 뒤에 갑자기 안 된다고 하더라."

    -캠페인 전략에서 문제가 무엇인가.

    "오른쪽(우파 지지)만으로 이길 수 있다는 생각이 팽배한 것 같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2년 대선 때 기초노령연금을 공약했다. 사실상 노령층용 기본소득이다. 이런 과감함을 대선에서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

    -후보와 당대표 불화가 선거에 도움이 될 수 없다.

    "2012년 대선 때도 선대위가 초기에 혼선을 겪다가 나중에 좋은 인사들이 합류하면서 분위기가 좋아진 적도 있다. 당시 정수장학회 문제도 내가 거론했는데 선거 승리에 도움이 안 됐다고 보지 않는다."

    -당대표가 후보를 위해 양보해야 하는 것 아닌가.

    "후보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면 100% 후보 뜻에 동의해줄 수 있다. 그런데 후보는 항상 사무총장을 교체하자, 부총장을 갈자면서 '관행'을 이야기했다. 정치 신인인 윤 후보가 어떻게 여의도식 관행을 자꾸 이야기할까 의아했다. 후보 주변의 이른바 '하이에나' '파리떼' 때문 아닌가."

    -이른바 '하이에나'에 대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건가.

    "사리사욕을 위해 후보 주변에 붙어 이른바 '윤핵관(윤 후보 핵심 관계자)'을 자처하며 후보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언사를 하는 사람들의 입을 닫게 하든지 잘라야 한다."
    기고자 : 제주=최경운 기자 제주=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206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