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韓銀(한국은행) 본점 옆 대로변… 1·2·4호선 모두 이용 가능

    김민정 객원기자

    발행일 : 2021.12.03 / 부동산 D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더스테이클래식 명동

    서울 중구 남대문로 3가 94번지에 생활형숙박시설 '더스테이클래식 명동'이 공급돼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은행 본점 옆 대로변에 위치한 '더스테이클래식 명동'은 이 지역 최초의 생활형숙박시설이다.

    '더스테이클래식 명동'은 대지면적 670.70㎡에 지하 2층~지상 13층, 전용면적 21.254~32.220㎡(외부발코니 3.3~8.6㎡ 별도 제공)의 1.5룸, 2룸 생활형숙박시설 117실과 근린상가 5실로 구성된다. TV,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필수 가전을 비롯해 침대, 식탁, 쇼파, 스타일러까지 기본 옵션으로 제공되는 풀퍼니시드 생활형숙박시설이다.

    생활형숙박시설은 아파트 등 일반 주거시설에 가해지는 각종 규제에서 자유로워 요즘 수익형 부동산의 대세로 자리잡았다. 가구수에 포함되지 않아 1가구 2주택 관련 부담 없이 투자할 수 있고, 호실당 개별 등기가 가능하다. 무제한 전매가 허용되며 단기투자 또한 가능하다. 호텔과 달리 취사시설을 갖추고 있고, 오피스텔과 호텔의 장점을 결합해 장·단기 임대 또는 장·단기 숙박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활용도가 매우 높다.

    '더스테이클래식 명동'은 서울 지하철 1·2호선 시청역과 4호선 회현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트리플 역세권이다.

    반경 5㎞ 이내에 한국은행 본점, 우리은행 본점, 신한은행 본점, 삼성생명 본점, 대한항공,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등 국내 대기업이 상당수 자리잡고 있다. 화이자제약, 한국베링거인겔하임, H&M, 코카콜라, 미쓰비씨상사, 미쓰비씨중공업, 도요타, 포드자동차, BMW, 한국얀센, 액슨모바일 등 세계적인 다국적 기업들도 있다.

    '더스테이클래식 명동'이 들어선 곳은 이들 기업체의 임직원, 교환근무자, 연수직원 등의 장ㆍ단기 임대 및 숙박 수요가 매우 풍부한 지역이라고 볼 수 있다.

    '강북의 코엑스'로 주목받고 있는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이 내년 착공을 시작해 2026년 완공 예정이어서 향후 시세차익도 기대할 수 있다. 분양가는 같은 규모의 인근 주상복합시설 매매가에 비해 70% 정도다. 전세가 수준이다.

    한 분양 관계자는 "그동안 중·소형 오피스텔, 생활형숙박시설 등의 공급이 전무하던 소공동, 북창동 일대에 처음으로 '더스테이클래식 명동'이 공급되면 배후수요를 확실히 확보할 수 있다"면서 "2023년 입주시 코로나가 진정되고 해외관광객이 늘어나면 호텔과 레지던스를 운영한 경험이 있는 위탁운영사를 통해 관광객을 상대로 한 단기숙박 위주의 운영으로 수익률을 극대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시행사는 코리아신탁㈜, 시공사는 포레스트힐 C.C 모회사인 신홍선건설이다.

    2023년 5월 입주 예정이다. 선착순으로 호수를 우선 지정할 수 있으며, 호수 지정 신청금은 200만원이다.

    문의 (02)6006-4777
    기고자 : 김민정 객원기자
    본문자수 : 142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