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남욱측 '8억 메모'… 김용에게 돈 줄때마다 장소·액수 적어놨다

    이세영 기자

    발행일 : 2022.10.21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재명 측근 대선자금 수수 의혹… 검찰, 대장동 일당 물증 확보
    2014년 이재명 성남시장 재선 때부터 정치자금 준 의혹도 수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대장동 사업자인 남욱 변호사로부터 '불법 대선 자금' 8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체포된 것과 관련, 서울중앙지검이 남욱씨의 측근 이모씨가 당시 돈 전달 상황을 꼼꼼하게 기록한 메모를 확보한 것으로 20일 전해졌다. 이 메모에는 수차례에 걸쳐 돈이 전달될 때마다 액수·시기·장소 등이 기록돼 있고, 이씨는 일부 '돈 심부름'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금 8억원'은 대선 국면이던 작년 4~8월 남욱씨가 이씨를 시켜 정민용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팀장에게 주고 이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을 거쳐 김용 부원장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동규·정민용씨는 성남도개공 재직 당시 대장동 사업을 담당했고 남욱씨는 그 사업을 통해 1000억원대 수익을 올렸다. 이전 중앙지검 수사팀은 문재인 정부 당시 이들을 수사해 1827억원 이상 배임 혐의 등으로 기소했지만 지난 대선 때의 '불법 정치자금 전달' 혐의는 잡아내지 못했다.

    '8억원 전달책' 역할을 했던 이씨는 '언제, 어디에서, 얼마를 전달했다'는 내용을 '대비용'으로 기록해 뒀다고 한다. 남욱씨와 이씨는 이 메모를 모처에 보관하다가 최근 수사팀에 다른 자료와 함께 자발적으로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8억원 메모'는 법원이 지난 18일 김 부원장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할 때도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19일 김 부원장을 체포했고, 21일 오전 구속 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에 재선한 2014년부터 대장동 일당이 김 부원장 등에게 정치 자금을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A3·4면
    기고자 : 이세영 기자
    본문자수 : 86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