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재명 "불법자금 1원도 안 써… 김용 결백 믿는다"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2.10.21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본인 수사관련 침묵 깨고 첫 해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최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체포된 것과 관련해 "불법 자금은 1원도 본 일도, 쓴 일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 부원장은 오랫동안 믿고 함께했던 사람인데 저는 여전히 그의 결백함을 믿는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검찰의 민주연구원 압수 수색을 규탄하기 위한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동안 이 대표는 자신의 수사와 관련한 질문에 침묵해오다 이날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구속됐을 땐 "개인적으로 배신감을 느낀다"고 했었다. '유동규 측근' 주장에는 "수많은 산하기관 직원 중 한 사람이다. 측근이라 하면 지나치다"며 "측근은 정진상, 김용 정도는 돼야 하지 않나"라고 했다. 하지만 김 전 부원장이 체포되니 "그의 결백함을 믿는다"고 했다.

    이 대표는 동료 의원들을 향해서도 대선 자금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의원총회에서 "남욱이 작년 가을 귀국할 때 '10년 동안 (이 대표를) 찔렀는데 씨알이 안 먹히더라'라고 인터뷰한 것이 있다. '우리끼리 주고받은 돈을 성남시장실이 알게 되면 큰일 난다. 죽을 때까지 비밀로 하자' 이런 얘기들이 내부 녹취록에 나온다"고 했다. 김 부원장이 작년 4~8월 대장동 민간 사업자인 남욱 변호사 등에게 정치자금으로 현금 8억원을 나눠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데, 남 변호사의 과거 발언으로 비춰볼 때 자신의 측근이 불법 자금을 받았겠냐는 것이다. 이 대표는 "정권이 바뀌고 검찰이 바뀌니까 말이 바뀌었다"며 "이런 조작으로 야당을 탄압하고 정적을 제거하고 정권을 유지하겠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이 사건 진실이 뭐냐"는 당 내부 목소리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91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