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中 코로나 격리시설서 16세 소녀 숨져 시끌

    김동현 기자

    발행일 : 2022.10.21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가가 방치" 네티즌 분노

    중국 공산당 제20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16세 소녀가 허난성의 코로나 격리 시설에서 고열 등 증상을 보였지만 의료진 도움을 받지 못하고 숨졌다. 이 소녀가 사망하기 전 고통을 호소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지면서 방역 당국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영국 가디언 등은 19일(현지 시각) 중국 허난성 루저우의 코로나 격리 시설에서 한 소녀가 호흡을 제대로 못 하고 경련을 일으키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16세 여중생으로 알려진 이 소녀는 지난 17일 고열 등에 시달렸고, 18일 오전 3시쯤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을 '소녀의 이모'라고 밝힌 동영상 촬영자는 "조카가 열이 났고 경련과 구토 등에 시달리더니 끝내 사망했다"며 "가족들이 (격리 시설에) 의료 지원을 요청했지만 아무도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동영상이 웨이보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유되자 중국 네티즌들은 "끝까지 엄정하게 조사하라" "국가가 직접 해명하라" 등 분노와 비판을 쏟아냈다. 네티즌 70만여 명이 '루저우 소녀의 예상치 못한 사망'과 같은 해시태그(#)가 달린 게시글을 올렸지만, 당국의 검열로 모두 삭제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기고자 : 김동현 기자
    본문자수 : 64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