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동규의 두줄칼럼] (60) 고수와 하수(2)

    이동규 경희대 경영대학원 교수

    발행일 : 2022.10.21 / 여론/독자 A2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하수는 싸운 다음에 이기려 한다
    고수는 이긴 다음에 싸운다"

    싸움 고수와 무술 고수가 맞붙으면 누가 이길까? 일본 검객의 전설, 미야모토 무사시의 오륜서(五輪書)엔 '적이 되어 보는 법'이란 부분이 있다. 그는 "싸움은 단 1회뿐이라고 생각하라. 반드시 적의 입장에서 판단해 보라"고 했다. 전쟁이란 최고 수준의 역발상 게임이자 비장의 수읽기다.

    전쟁학의 바이블, 손자병법에는 '선승구전(先勝求戰)'이 있다. 승리하는 군대는 승산을 확인한 뒤 전쟁을 벌이고, 지는 군대는 전쟁부터 벌인 뒤 승리의 요행을 찾는다는 거다. 결국 승리하지 못하는 이유는 나에게 있다. 과연 당신은 고수인가 하수인가?
    기고자 : 이동규 경희대 경영대학원 교수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30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